십자가에 못 박힌 이후 나타난 현상과 주변에 있던 사람들 (막15:33~47)

헤세드
2020-12-25
조회수 122

죄가 기득한 이 세상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은 십자가 위에 달리신 예수님의 대속의 제물되심으로 우리에게 구원의 날이요 회복의 날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십자가에서 죽으시는 예수님을 향하여 조롱하고 멸시하는 자들은 구원자이신 예수님을 깨달을 수 없었습니다. 눈에 보이는대로 무리들의 여론대로 십자가에서 비참한 죽임을 당한 무력한 자로 여겼습니다. 그러나 그 시대 종교대표자들과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소리친 무리들과 다른 것을 보고 깨달은 자들이 있습니다. 백부장은 예수님의 처참한 십자가의 죽음을 목도하면서도 하나님의 아들임을 고백합니다. 놀라운 영적 축복이 그에게 임하였습니다. 휘장이 찢어지고 거룩하신 하나님께 나아갈수 있는 은혜의 길이 열렸습니다. 이제 그 길로 나아가는 우리에게는 심판의 두려움이 아니라 은혜뿐입니다.  갈릴리로부터 예수님을 따르고 섬기던 여인들, 아리마대 요셉. 모두 은혜의 보좌앞으로 나갈 담대함을 선물로받은 자들입니다. 이 세대에 일어나는 모든 일, 그리고 우리 인생의 모든 문제 앞에서 우리 앞에 있는 은혜의 길로 주저하지 않고 나아갈것입니다. 끝까지 우리 주! 예수!그리스도! 그 귀하신 이름을 통해 주어진 복된 삶의 승리를 경험할 것입니다. 임마누엘 우리 주님을 찬양합니다!!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