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의 두 기둥(대하3:1-2,15-17)

만나
2019-10-27
조회수 291

다윗왕은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하기를 간절히 원했지만  하나님께서는 그에게는 허락하지 않고  그가 준비하고 정한곳에 그의아들 솔로몬 왕을 통하여 성전건축을 허락하셨습니다  성전앞에 두 기둥을 세우고  그 이름을 야긴(저가  세우다)과 보아스(그에게 능력이있다)라고 불렀으며 이는 여호와를 인정하고 그와 함께 할때에  능력이 나타남을 깨닫게합니다 우리가 아무리 힘쓰고 노력해도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지않고 허락하지 않는다면 모래위에 지은집처럼 금방 무너지고 모든것이 허사임을 알게해주십니다

우리성도들이 하나님앞에 두 기둥으로 쓰임받기 위해서  온전히 하나님의 통치와 또한 그분의  능력을 인정하며 성소에서 기도함으로 주를 의지하고 동행하는 삶을 살아가야할것입니다

날마다 주님의 크심을  인정하고 나의 작음을 알게하시고 주님을 바라보게하심을 감사드립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