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의 이름으로 넘을 수 있는 미문(행3:1-10)

코람데오
2021-03-19
조회수 38

성령을 받은후부터 베드로와 요한은 기도하기를 힘썼고 성전에 기도하러 올라가는길에 성전 미문앞에 앉아 40년동안 구걸하던  한 거지를 만나게 됩니다

먹고 사는 문제가 우선인 세상에만 가치관을 두고 사는 사람들은 성전안으로 들어가는것에 관심이 없었고  오직 금과 은을 모으는것에만 집중하고 바라보며 살게 됩니다 시선을 돌려 발걸음을  성전안으로 옮길때만이 예수그리스도가 금이나 은보다 더 귀한분이며 하나님나라가 더 크게 보입니다 우리도 제자들처럼 영적인 통찰력을 가지고 주변을 돌아보며 기도해야 되겠습니다 복음을 전하는자가  있어야 듣고 예수를 바라보기 때문입니다 앉은뱅이에서 나사렛 예수의 이름으로 일어나 생명을 얻고 걸은자처럼 우리에게도 똑같은 사명이 주어졌습니다 주님 지금부터 더 영혼을 불쌍히 여기는 마음을 주시고 그들을 위해 더욱 기도하고 사랑을 나누고 복음을 전하는 자들로 살아가게 하소서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