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9). 존 맥아더(아가페북스)

맑은하늘
2020-09-22
조회수 46

<9>새로운 시대가 밝아온다

9-1.거룩한 만남

예배는 우리의 모든 삶을 드리는 것이며, 거룩하신 하나님에 대한 포괄적인 반응이고 오직 구원 받은 자들만 드릴 수 있는 것이라는 사실을 예수님께서 유대인들이 부정하게 여기는 사마리아 여자를 만나 대화하는 내용을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9-2.분열 된 집

사마리아인 유대민족과 많은 이방민족과 혼합된 혼혈인이었습니다. 사마리아 종교는 이교도와 구약의 율법에서 선별한 의식이 뒤죽박죽 섞인 형태였습니다. 사마리아인들은 그리심 산에 자기들의 만의 성전을 세우고 자기들의 방식으로 예배했습니다.

9-3.이는 그리스도가 아닌가

우물에 물을 길으러 왔던 사마리아 여자에게 예수님이 하신 말씀은 사마리아 여자의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요4:3-14). 사마리아 여자는 예수님께서 말 그대로 마시는 물에 대해 말씀하고 계시지 않음을 이해하고 영원히 목마르지 않는 물을 달라고 요청하였습니다. 사마리아 여자가 호기심을 보이자 예수님은 사마리아 여인의 삶 속에서 죄를 밝히셨습니다. 사마리아 여자는 예수님이 영적인 진리가 담긴 메시지와 인간으로서는 알 수 없는 자신의 죄에 대해서 말씀하시는 것을 듣고 예수님을 하나님이 보내신 구원자로 믿기 시작했습니다. 예수님을 향한 사마리아 여인의 믿음은 어떤 것이 올바른 예배인지 예배에 대한 신앙적인 질문을 던지게 됩니다. 그러나 그녀가 예배에 대해서 던진 질문은 많은 사람들처럼 장소와 연관된 질문이었습니다.

9-4.사람들은 자기가 보기에 옳은 대로 행했다

사마리아 여인은 예루살렘에서 예배드리는 유대인의 예배와 그리심 산에서 예배드리는 사마리아인의 예배 사이에 끼여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유대인의 예배와 사마리아인의 예배 모두 합당치 못한 예배라고 하셨습니다. 참된 예배를 드리기 위해서는 유대인의 예배방식과 사마리아인의 예배 방식을 다 버려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나님께 참되게 예배하는 자들은 영과 진리로 예배 할 때가 올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요4:21-23).

9-5.낡은 것, 새로운 것

예수님은 옛 언약 체제 안에 있는 율법체제와 희생제사의 의식과 새 언약 체제의 과도기에 있었습니다. 새 언약에서는 율법 체제와 희생 제사의식은 사라지게 됩니다. 옛 언약은 그림자요, 새 언약은 실체입니다. 새 언약체제에서 드리는 새로운 예배는 의식, 절차, 희생제사, 안식일 준수, 의례적인 예배 등이 영원히 폐지된 예배입니다(히10:14-18).

9-6.안식일은 어떤가

옛 언약 아래서는 모든 예배가 안식일을 중심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안식일의 목적은 예배드리기 위해서 모든 일을 중단하는 것입니다. 매주 돌아오는 안식일과 7년 마다 돌아오는 안식년과 50년 마다 돌아오는 희년에는 하나님의 백성들이 안식과 예배를 위해 노동을 쉬고 밭을 쉬게 하고 노예와 포로를 해방시켜주었습니다. 안식일, 안식년, 희년이 상징하는 모든 것은 예수님 안에서 성취되었습니다(눅4:18-21). 예수님께서는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마11:28)고 선포하셨습니다. 안식일의 그림에 담긴 모든 것들이 예수님 안에서 성취되었습니다. 우리가 드려야 할 예배는 새 언약 체제인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성취된 예배입니다. 참된 예배는 외식적인 의례와 형식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것입니다.

9-7.많이 달라지지 않았다

새 언약 아래 살고 있는 오늘날의 예배는 예수님이 처음 오셨을 때의 예배보다 더 낫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오늘날에도 여전히 많은 의식적인 예배가 중요시 되고 있습니다. 특별한 옷을 입은 성직자들, 교회건물, 교회 건물 안의 제단과 촛불 켜기와 향 피우기 등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이것은 예루살렘에서 예배했던 유대인들의 예배에 가까운 예배입니다. 반대로 격식을 갖추지 않는 예배형식들은 그리심 산에서 예배했던 사마리아인의 예배에 더 가깝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참된 예배를 여셨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여신 참된 예배는 외적인 것이나 상징적인 것에 치중하지 않고 내적인 것과 진정한 것에 초점을 두는 것입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