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배와 말씀      //


언덕위의교회를 소개합니다


남은자와이방인의구원( 롬9;25-33)

이윤옥
2019-05-13
조회수 97

구원은남은자를통해보전되며하나님의거룩한씨를통하여언약공동체로복음의확장을이루어나갔습니다

유대인들은오직이스라엘백성들만하나님께서택한백성이라는강한선민의식이있었습니다

하지만하나님은이방인까지복음이전해지도록계획하셨고현재우리에게까지이르도록확장시켜주셨습니다

하나님의의의기준을만족할사람은아무도없습니다

오직긍휼히여기시는예수그리스도의은혜만이우리를의롭다칭해주시므로구원에이르게하셨습니다

이시대에 남은자거룩한씨인우리성도들이복음을더욱더확장시켜나가고사명감을가지고계승해가도록기도하며힘써야할것입니다

5
하나님의 선택의 은혜, 구원의 은혜로 현재의 우리를 거룩한 씨로 있게 하셨습니다.
우리 삶이 환난과 고난 속에서도 하나님의 구원받은 백성으로 보전하여 주실 것을 믿습니다.
오직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우리를 통해 복음이 확장되어 나가고 다음세대로 계승되어 나갈 것입니다.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거룩한 씨로 남은자로 부름 받은 우리에게 하나님께서 약속하십니다
{(로마서 9장)
33 기록된 바 보라 내가 걸림돌과 거치는 바위를 시온에 두노니 그를 믿는 자는 부끄러움을 당하지 아니하리라 함과 같으니라}

세상이 보기에 미련해보이는 방법으로 사는것 같을 때에도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아가고 그말씀을 전하고 가르치는 일에 부름받았음을 더욱 확신하며 담대히 이땅을 살아갑니다
하나님의 구원의 계획은 언약백성을 통하여 보존되며, 확장되며, 계승되는 것 입니다.
복음이 현 우리에게까지 계승되어 온 것도 하나님의 창조이래로 언약의 자손을 통하여, 거룩한 씨인 남은자를 통하여 이루어 오게 하셨습니다.
남은자는 세상과 구별 되어야 합니다. 타협해서는 안됩니다.
오로지 죄를 회개하고 하나님만 의지하며 나아가야 합니다.
옛 신앙의 선조들이 하나님의 그 구속의 은혜를 알기에 남은자로써
신앙의 유산으로 우리에게까지 확장, 계승되어 올 수 있었습니다.
언약의 공동체는 예수그리스도의 몸을 구성하고 있는 현재 우리의
교회공동체입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있는 곳이고, 구원이 있는 곳입니다.
아직도 구원 받아야 할 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여기있는 우리가 남은자로써 하나님을 더욱 사랑하고 의지하며,
우리를 통하여 언약공동체인 우리교회가 복음으로 보전, 확장, 계승되기를 기도합니다.
하나님의 선택으로 구원의 은혜를 깨달은 사람은 교회 공동체 안에 속해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교회 공동체 안에 있는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얼마나 감사한지 모름니다. 왜냐하면 교회 밖에서는 구원이 없기때문입니다.
하나님이 구원하기로 선택한 사람은 반드시 교회를 통해서 그리스도의 몸을 구성하고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이 남겨두신 거룩한씨 남은자를 통하여 구원을 이루워 가십니다.하나님이 그 거룩한 한씨를 남겨 놓으셔서 오늘날 까지 이어져 왔습니다.우리는 세상을 의지 하지 않고 거룩하신 하나님을 의지해야 합니다. 하나님을 신뢰하고 죄를 회개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그 삶은 쉽지가 않지만 하나님의 선택의 은혜 구원의 은혜를 주셔서 지금도 거룩한 하나님의 씨로 보전해 주셨습니다.
아직도 구원받아야 할 하나님의 백성들이 남아있습니다. 우리는 그런사람을 찾고 찾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이세상 모든 사람을 구원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선택한 언약백성 가운데 예수그리스도를 향한 믿음의 고백을 하는 자들을 구원 하십니다.
교회 밖에는 구원이 없기에 죄인된 나를 구원 시키시고자 이 세상에 많은 사람들 가운데 언약백성으로 불러 주신 하나님께 감사 드립니다 .
하나님은 언약 백성 가운데 여러 시대 속에서 하나님을 의지하고 신뢰하며 죄를 회개하고 돌아오는 자를 통해서 하나님의 백성을 보존해 가시는 분이십니다
하나님은 부족한 저를 부르셔서 구원의 은혜를 주시고 거룩한 하나님의 씨로 보존해 주셨습니다
구원의 은혜에 감사함으로 부르심에 소명을 다할 수 있길 다짐하며 그리스도를 믿는 남은자로 보존해 주신 우리 언덕위의교회 성도들과 함께 복음이 머물러 있지 않도록 믿지 않는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 복음이 확장 되어지고 계승되어져 갈 수 있는 그리스도인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 드립니다.